보도자료[4·13 총선] 국회의원 후보의 “자전거 이용자 인센티브 제도” 도입과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 정책” 도입 후보 42명 찬성 입장 밝혀

2016-04-10
조회수 1355

[4·13 총선] 국회의원 후보의 자전거 이용자 인센티브 제도도입과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 정책도입 후보 42명 찬성 입장 밝혀

 

사단법인 녹색교통운동(이하 녹색교통)은 지난 44일 자전거 이용자 인센티브 제도와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 정책 도입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정책 도입 채택 답변서를 서울·경기·인천지역에 출마하는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녹색당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요청하였다.

정책제안은 4·13 총선에서 유권자들이 친환경 정책중에 하나인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어린이 교통안전 정책인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를 이끌어갈 후보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객관적인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지역별 정책 도입 후보현황

 

412일까지 후보자 총 42명이 자전거 인센티브 제도어린이 교통사고 감소 정책을 채택한다는 답변서를 보내주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1, 경기가 14, 인천이 7명 순이었다.

정당별로 나누어보면 더불어민주당이 19, 국민의당이 13, 새누리당이 4, 정의당이 4명, 녹색당이 2 순이었다.

 

  지역별 응답 후보자는 아래와 같다.

지역별 응답자 명단(42, 정당명·이름순)

서울특별시 21

정당명

선거구명

후보자명

국민의당

용산구

곽태원

마포구을

김철

양천구을

김현배

광진구갑

임동순

중구성동구을

정호준

서초구을

조순형

녹색당

서대문구갑

김영준

동작구갑

이유진

더불어민주당

강북구을

박용진

은평구갑

박주민

중랑구을

박홍근

동대문구갑

안규백

관악구갑

유기홍

구로구갑

이인영

서초구갑

이정근


녹색교통운동의 새로운 소식을 SNS에서 만나요.


#움직이는소나무 의 새로운 소식을 SNS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