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188호.zip.001

188호.zip.002

188호.zip.003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187호.zip.001

187호.zip.002

187호.zip.003

187호.zip.004

187호.zip.005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186호.zip.001

186호.zip.002

186호.zip.003

186호.zip.004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소식지 통권4호] 녹색교통. 그때 그시절~ 2탄!!


녹색교통운동 그때 그시절 2탄입니다.

지난 번에 녹색교통 창간호를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이번에는 통권 4호입니다.

1996년 12월 1일에 발행된 4호 소식지에서는 자동차 공해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 

부당한 버스요금 인상에 대한 기사, 버스운영 부분공영화와 관련된 소식들이 담겨있었습니다.


요즘 발행되는 소식지만큼 내용이 많지는 않지만

대신 아주 알찬 소식들이 담겨있는 것 같습니다.

스캔파일은 압축해서 아래 첨부해 놓았으니

다운 받으시면 더 큰 이미지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녹색교통의 그때 그시절~


얼마 전 녹색교통은 봄맞이 대청소를 했습니다.

창고에 쌓여있던 오래된 짐들을 처분하기도 하고,

곳곳에 쌓여 먼지만 뒤집어쓴 자료들을 잘 정리해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게 놓았습니다.

연도별로, 월별로 지난 소식지들을 정리하던 중에 발견한 고(古)문서!!!

바로 "녹색교통운동 소식지 창간호" 입니다.

창간호는 무려 '20세기'인 1996년 9월 1일에 발행되었는데요,

표지는 「1996년 교통사고유자녀 초등학생 여름수련회」사진이 실려있습니다.


내용을 보니 신문 스크랩이 실려있네요^^

1996년 8월 26일 56개의 시민단체가 모여 『서울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연대』를 출범했습니다.

이 때 서울시장님은 누구실까요? 아래 첨부된 창간호 파일을 열어보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9~11 페이지에는 교통사고유자녀를 후원해주신 회원분들의 이름이 실려있네요.

1993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후원해주시고 계신 회원분들의 이름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 찾은 자료는 창간호 뿐 아니라 녹색교통의 초기 활동을 소개하는 소식지 여러권이 있는데요,

조만간 차근차근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맨 아래 압축파일을 다운받아서 보세요^^










창간호.zip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다음희망해모금] 자전거 타고, 마일리지 쌓고!

[일정변경] 2015 걷기좋은 서울 시민 공모전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글로 연결됩니다.


서울 종로에 존30을 도입하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ICT융합연구소 연구위원 백남철


도시의 경쟁력은 국가 경쟁력이다. 도시교통과 환경문제는 국가 성장의 활기를 잃게 한다. 새로운 도시를 건설하고 도로를 개설했지만 도시교통문제는 더 악화된다. 도시가 문제다. 그러나 도시가 또한 해결책이다.

 속도제한의 의미

한양대학교 교통물류공학과 교수 김남석


속도제한의 이유는 무엇인가? 안전하기 위해서라고 알고 있다. 속도를 제한하지 않으면 위험한가? 그렇다. 왜 위험한가? 상식적으로 두가지 이유가 있다.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도심자동차 속도줄이기

자전거타기운동연합 회장 김종석


뚜루루루르 뚜루루루르~~~~ 휴대폰 신호음이 울린다. 전화를 받으니 지역에 있는 모 일간지 기자다. 대구가 전국에서 자전거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데, 이유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이며, 질문 뉘앙스가 도로가 잘못 되어 있어서 그런것 아니냐는 식이다. 특히 칠성시장네거리와 본리초등학교네거리가 교통사고가 가장 많다는 이야기를 곁들여 가면서......

주민들의 조직적인 참여로 만든 옐로카펫

국제아동인권센터 이제복


아이들을 지켜주고 싶었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모두가 느꼇을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한 부채의식이 아들을 지켜줘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했습니다. 이미 벌어진 일을 되돌릴 순 없지만 그로 인해 깨닫게 된 문제의식에 적극적으로 행동하지 않은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닐뿐더러 성인으로서의 책임도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바로 그 시기가 어떻게 아이들을 지켜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의 시작이었습니다.


본 메일은 녹색교통 후원회원분들에게 보내드립니다.

이메일의 수신을 더이상 원하지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클릭해주시기 바랍니다.

To Unsubscribe Click Here.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



자료실/녹색교통 소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