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신 횡단보도 만들기

여러분 혹시 종로5가 가보셨나요?

종로5가에는 정말 필요하지만 없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종로를 건널 수 있는 횡단보도입니다.

종로5가에서 맞은편으로 가기 위해서는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종로5가를 횡단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지하에 있는 종로5가역을 통해 횡단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계단을 오르내리는 일은 매우 번거로운 일이며, 교통약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도 단 한군데만 설치되어 횡단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교통약자들이 이용하기 쉽지 않은 횡단 방법입니다.

그럼 다른 횡단방법이 있을까요? 인근의 횡단보도를 이용하여 횡단하는 방법입니다.

종로5가 교차로 서측으로 가장 가까운 횡단보도는 종로4가에 있으며 거리는 약 290m입니다.

동측으로 가장 가까운 횡단보도는 약 145m 떨어져 있습니다.

길 맞은편을 가기위해 적지않은 거리를 우회하여 건너가야만 합니다. 참 불합리한 보행 체계 아닙니까?

 

종로5가의 예에서 알 수 있듯이 교차로의 모든 방향에 횡단보도가 있지 않으면 보행에 많은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예로 사거리 교차로에 건너야할 방향쪽 횡단보도가 없다면, 세개의 횡단보도를 빙 돌아서 가야만 합니다. 횡단보도가 하나만 더 있으면 보행이 정말 편리해 질텐데요.

 

녹색교통운동은 이런 불합리한 교차로가 얼마나 있는지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조사 대상지는 서울의 도심이자 많은 보행이 이루어지고 있는 한양도성 내부(16.7)로 설정하였고, 간선 및 보조간선급 도로 19개를 대상으로 교차로 횡단보도 설치 실태를 조사하였습니다.

 

조사대상 교차로는 총 82개로 나타났으며, 이 중 모든 방향으로 횡단이 가능한 교차로는 43개소, 한 개 이상 횡단보도가 없어 모든 방향으로 횡단이 안되는 교차로는 39개소로 나타났습니다.

<모든 방향으로 횡단보도가 설치되지 않은 교차로>

 

최근 서울시는 '걷는 도시, 서울'을 표방하며, 보행권 회복을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행자가 밀집되어 있는 서울 도심에서 조차 약 48%의 교차로가 모든 방향으로 횡단보도가 설치되지 않았다는 실태조사 결과는 아직도 가야할 길이 멀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녹색교통운동은 보행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횡단할 수 있도록 교차로 모든 방향 횡단보도 설치 정책 실현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노력해나가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활동소식 > 신 횡단보도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로5가엔 횡단보도가 없다.  (0) 2017.09.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