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유자녀지원/활동소식

  


고문수 활동가는 큰 수레에 잔뜩 도서를 싣고서 우체국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1차로 도서를 신청해주신 가정에게 보낼 도서를 

따로 직접 포장해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1차로 보내주신 도서의 권 수 만해도 약 600권이고,

보낼 가정의 수도 25가정이나 되는 상당히 많은 양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저 양이 전부가 아니라 신청한 도서가 전부 도착한

몇 가정만 보내는 정도이니 저만큼 몇번을 보내게 되겠지요~

카트의 "드르륵!!"소리가 온 동네에 울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신청해주신 도서의 양이 많다보니 

하루 종일 사무처에는 택배오는 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송미경 활동가가 열심히 책을 가정별로 분류하고 

주문한 도서가 알맞게 왔는지 수량체크도 했습니다.

이렇게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으니 누락되거나 잘못된 책이 보내지지 않겠지요?

대부분의 도서가 아이들이 공부하는데 사용할 참고서나 문제집 위주이다 보니,

한 권이라도 최대한 빠르게 받아볼 수 있도록 서두르고 있습니다.


 


회의실에는 언제나 저렇게 도서들이 펼쳐져 있습니다.

모든 책이 한번에 다 도착해서 한번에 분류하고,

한번에 발송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네요~

일단 가정별로 박스를 분류해 놓고 먼저 온 책, 나중에 온 책을 채워 넣습니다.

그리고 신청한 도서가 전부 도착한 가정에는 먼저 발송을 해 드리고 있습니다.

카트에 책만 몇 박스를 싣고 들어가니

우체국 직원들도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여전히 아직 보내지 못한 도서들이 많이 쌓여 있습니다.

오늘도 벌써 택배아저씨 두 분이 숨을 몰아쉬시며 다녀가셨는데요,

빨리 도서들이 다 도착해 가정에 보내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말씀드린 내용은 2017년 상반기 1차 신청분이었습니다.

현재 2차 신청기간 중인데요, 1차 신청기간에 미처 신청 다 하지 못하신 가정에서

추가로 도서를 신청하는 기간입니다.

당분간 활동가들은 도서를 보내드리는 일에 한창일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